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일반
조선시대 통신사 현창회 부회장 김현진 씨, 충남역사문화연구원에 유물 기증
박보군 기자 | 승인 2020.10.12 11:17

(재)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원장 박병희, 이하 연구원)은 조선시대 마지막 통신사 죽리 김이교 선생의 후손 김현진 씨가 소장해오던 유물 3점을 수집했다고 밝혔다.

『임오사마방회도』 계회 장면

이번에 기증된 유물은 『임오사마방회도(壬午司馬榜會圖)』, 간찰 등이다. 특히 문화재 가치가 매우 높은 『임오사마방회도』는 임오년인 1582년(선조 15) 생원·진사 시험에 같이 합격한 200명 중 8명이 53년이 지난 1634년(인조 12)에 모인 것을 기념해 제작한 계회도첩이다. 지금으로 말하면 동창회 모임 기념 사진첩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참석자는 당시 영의정 윤방(尹昉), 좌의정 오윤겸(吳允鎌), 우의정 김상용(金尙容), 병조판서 이홍주(李弘胄), 예조참판 윤흔(尹昕) 등 8명이 참여하였다. 도첩의 후면에는 1635년에 참석자 우의정 김상용의 둘째 사위이자 효종의 장인인 장유(張維)가 지은 서문이 있다.

또한 이번에 기증된 간찰은 조선시대 마지막 통신사를 다녀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신미통신일록』을 남긴 죽리 김이교가 친척에게 보낸 것이다. 통신정사로 일본에 다녀온 다음 해인 1812년(순조 12)과 홍문관제학으로 재임하던 1818년(순조 17)에 작성되었다.

박병희 원장은 “이번에 귀중한 유물을 기증해주신 소장자분과 조선통신사 현창회 회원분께 감사드리며, 연구원이 문화재청 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내년도는 조선통신사 콘텐츠를 브랜드화하는 원년인데, 죽리 김이교 선생의 유물이 추가로 수집되어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에 기증해주신 『임오사마방회도(壬午司馬榜會圖)』는 당대 최고의 실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있다는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뛰어나 내년도에 문화재 지정신청을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문의 : 박물관운영부(041-856-8608)

박보군 기자  cambroadcast@naver.com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보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구독신청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동구 계족로 386 201(성남동, 정현빌딩)  |  대표전화 : 042-253-3057  |  팩스 : 0504-260-3057
등록번호 : 대전 아00236  |  등록일 2015년 07월 09일  |  발행인·편집인 : 김문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교
Copyright © 2020 CAM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