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평창동계올림픽의 친환경에너지 약속
지중해 최고의 휴양지이자 관광명소인 모나코의 국왕 알베르 2세 (Albert II)는 타고난 운동선수이자 뛰어난 행정가다. 1988년 ...
허은녕  |  2018-01-26 20:31
라인
[게임스 칼럼]데이터를 잡는 자, 미래를 잡는다
데이터는 얼마나 중요할까. 조금 다른 얘기를 해보려고 한다. 필자가 속한 스마트포스팅 개발팀에서는 작년부터 DBA직군 채용을 진행하고 ...
경향게임스  |  2018-01-19 11:28
라인
[프리즘]세상은 숫자 밖에 있다
얼마 전, '생존자 편향의 오류'에 대한 칼럼을 하나 읽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이 전투기 보강을 위해 비행기의 외상을 분석했다. 당시 외상은 주로 좌우 날개 부분과 꼬리 날개 부분에 집중됐고, 이에 따른 보강...
변동휘 기자  |  2018-01-18 11:25
라인
[데스크 칼럼]살아남는 자가 강한 것이다
"유행은 돌고돈다" 패션업계에서는 굉장히 유명한 말이고, 실제로 일어나는 현상이다. 이는 게임업계에서도 통용되는 말이 됐다. 캐주얼, MMORPG, 액션RPG, FPS(1인칭 슈팅)게임 등 다양한 장르들이 한 시대를...
편집국장 김상현  |  2018-01-18 11:24
라인
[칼럼] 무술년, 개, 애완동물 그리고 환경
무술년의 새해가 밝았다. 무술(戊戌)의 무(戊)는 흙(土)에 속하며 방위로는 중앙, 색으로는 노랑(黃)을 뜻하고, 술(戌)은 동물로는 ...
양춘승  |  2018-01-05 18:45
라인
[임기상 칼럼] 찰떡 궁합, 노후 경유차와 매연 저감장치
우리나라 운전자들은 유난히 경유차를 좋아했던 추억이 있다. 보편적으로 소비자들이 승용차를 구입할 때 미국은 안전성을 일본은 감가상각을 ...
오토헤럴드  |  2018-01-04 09:50
라인
한국의 역사적 자존심을 10억엔에 팔 것인가?
“한·일 양국 정부가 발표한 ‘위안부 합의’를 지켜보는 위안부할머니들의 가슴이 끓고 있다.반복되는 역사의 데자뷔인가. 1965년 대일 ...
여창훈  |  2015-12-31 16:45
라인
「단통법」 시행 1년, 소비자들은 폐지를 원한다.
10월27일 경실련은 보도 자료를 통해 박근혜 정부의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이하「단통법」) 시행1년을 맞아 통...
여창훈  |  2015-11-05 17:32
라인
<고무열의 사람을 위한 도시 만들기>하천(河川)에서 대전의 내일을 찾다
도시가 빠르게 변모함에 따라 도시에는 큰 건축물이 많아지고 대지는 콘크리트나 아스팔트에 덮여 녹지공간은 사라져 간다. 거리엔 홍수처럼 ...
김문교 기자  |  2015-11-02 23:14
라인
아내에게 국화를 선물하다.
점심을 먹고 사거리를 지날 때 꽃 백화점이 눈에 보이더군요. 학창시절에는 꽃을 많이 사기도 했고참으로 좋아했던 기억이 새근거렸습니다. ...
김진호  |  2015-09-12 11:44
라인
사진 찍는 변호사 이상인 _ 김 기자의 좌충우돌 인터뷰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을 보며 한 사람이 떠올랐다. 80년대 신림동 시장 한편에서 순대철판볶음을 안주삼아 막걸리를 주거니 받거니 했...
김진호  |  2015-09-02 18:29
라인
꿈꾸는 시루 _ 김 기자의 좌충우돌 인터뷰
김이 모락모락 나는 시루 옆에 쪼그리고 앉아 선홍 빛 팥을 얹은 시루떡을 기다리면 엄지와 검지로 코를 푼 할머니가 치맛자락에 손가락을 ...
김진호  |  2015-09-02 17:57
라인
수의사와 보신탕 _ 김 기자의 좌충우돌 인터뷰
어느 날 젊은 처자가 강아지 시츄를 안고 동물병원에 나타난다. 잘 놀던 녀석이 갑자기 시름시름 앓아서 임의대로 약을 사다 먹인 모양이다...
김진호  |  2015-09-01 11:23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구독신청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중구 중교로 91-15, 2층 (은행동)  |  대표전화 : 042-253-3057  |  팩스 : 042-253-3058
등록번호 : 대전 아00236  |  등록일 2015년 07월 09일  |  발행인·편집인 : 김문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교
Copyright © 2018 CAM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