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신문협, 제3회 INAK 발전공로大賞 '수상자 6인’ 최종 선정
김잠언 기자 | 승인 2024.06.04 15:47
제3회 INAK 발전공로大賞 수상자. 각 줄 왼쪽에서 오른쪽 방향으로 △ 한국요양보호사중앙회 회장 김영달 △한국미디어문화협회 회장 이훈희 △한국물산업미디어협회 회장 유철 △제주미디어발전협회 회장 고현준 △충남미디어발전협회 회장 김문교 △인천미디어발전협회 회장 안영환 (사진:신문협 발전공로대상조직위)

신문협 창립 9주년 기념 “전국 20,000여 인터넷신문의 시대적 과제는 무엇인가” 토론회 개최


시상식: 2024년 6월 17일(월)(13:30~17:00)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
 
 
발전공로大賞조직위’는 ‘제3회 INAK 발전공로大賞’ 수상자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대한인터넷신문협회(회장 이치수, 현 세계언론협회(WPA) 회장 겸 전국언론단체총연합회(NFPO) 회장, 이하 신문협)(http://www.inako.org) 소속 INAK발전공로大賞조직위원회(이하 발전공로大賞조직위)는 지난 3월 15일부터 4월 30일까지 공모한 ‘제3회 INAK 발전공로大賞’ 수상자 6인을 최종 선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INAK 발전공로大賞 제정 목적
 
‘INAK 발전공로大賞’은 대한민국이 지향하는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지키고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하며 국가 및 사회 발전의 초석이 되는 공익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공로가 있는 단체나 언론인 또는 부당한 권력에 맞서 견제와 감시 기능 등의 역할을 담당할 ‘인터넷언론진흥재단’ 설립에 기여한 자를 발굴하여 이를 널리 알리는데 있다.
 
 
INAK 발전공로大賞 수상자 6인 최종 선정
 
INAK발전공로大賞조직위는 대한민국의 언론발전은 물론 인터넷언론진흥재단 설립의 토대를 마련하는데 상당히 기여한 한국요양보호사중앙회 회장 김영달, 한국미디어문화협회 회장 이훈희, 한국물산업미디어협회 회장 유철, 제주미디어발전협회 회장 고현준, 충청미디어발전협회 회장 김문교, 인천미디어발전협회 회장 안영환 등 6인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INAK발전공로大賞조직위 이치수 심사평가위원장은 “올해 3회째를 맞이한 INAK 발전공로大賞은 특정 세력에 의해 권력이 사유화되는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대한민국 언론 역사에 깊이 새김과 동시에 기회가 공정하고 과정도 공정한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민주주의’를 지켜냄은 물론 전국 20,000 여 인터넷신문사들의 숙원인 ‘인터넷언론진흥재단’ 설립에 이바지하는데 있다”면서 “그동안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대한민국의 언론발전을 위해 헌신한 6인을 최종 선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발전공로대상조직위 김영달 사무총장은 “본 상은 심사기준에 따라 서류 검토 및 사전조사, 각 분과 전문 심사위원회 사실확인 및 평가분석, 공적심사 등 3단계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시상식


시상식은 2024년 6월 17일(월) (13:30 ~ 17:00)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신문협 창립 9주년 기념 “전국 20,000여 인터넷신문의 시대적 과제는 무엇인가” 토론회 개최


이날 행사에서는 시상식 전에 신문협 창립 제9주년 기념 “전국 20,000여 인터넷신문의 시대적 과제는 무엇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가 제1부, 제2부, 제3부로 나누어 진행될 예정이다. 

 

 
토론회 제1부 “AI시대 전국20,000여 인터넷신문이 가야 할 길은 무엇인가”
 
본 토론회 제1부에서는 전국 20,000여 인터넷언론의 권익향상을 위해 지난 2018년 6월 5일 설립된 ‘i언론진흥재단’이 참여한 가운데 “AI시대 전국20,000여 인터넷신문이 가야 할 길은 무엇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가 열린다.
 
 
토론회 제2부 "포털의 뉴스편집권 박탈 및 뉴스제휴평가위 해체의 필요성"
 
대한민국에는 네이버, 뉴스전문포털, 카카오다음, 구글 등 다양한 많은 포털이 있다. 그러나 공식적으로 독자적•체계적인 ‘뉴스검색 제휴 심사규정’을 제정하고 이를 공개하여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이하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의 엄격한 심사과정을 통해서 입점할 수 있는 포털은 ‘네이버, 뉴스전문포털(NewPotal.com), 다음카카오’ 단 3곳뿐이다.
 
3곳의 포털 뉴스제휴평가위는 이들 포털사로부터 위임 받은 뉴스 관련 매체들의 제휴 및 제재 심사 평가를 담당하고 있다. 포털 뉴스제휴평가위는 현재 신문•방송사 등을 포함한 모든 언론사들의 포털 제휴를 통한 입점과 퇴출을 심사하고 결정하는 유일한 기구다.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의 최초 도입 목적은 포털의 횡포를 막아 포털의 공익적 기능을 활성화하고 저널리즘의 품격을 향상시켜 언론이 사회적 공기로서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조력을 다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상기에서 언급한 포털 3사 중에서 카카오가 운영하는 포털 다음이  2023년 11월22일 자사의 뉴스 검색페이지에서 이른바 콘텐츠제휴(CP) 언론사만 검색되도록 정책을 변경했다.
 
다음카카오가 뉴스검색 결과를 CP(컨텐츠 제휴사) 매체사만 노출하기로 한 결정은 중소언론사들을 말살하고 언론환경의 다양성을 해치며 민주주의 근간을 훼손한 폭압적인 정책이며, 특히 제휴를 맺고 있는 중소 언론매체사와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취한 조치는 반민주적이며 그 정치적 배경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토론회 제2부에서는 최근 물의를 빗고 있는 일부 포털의 행태와 관련하여 포털과 인터넷 언론사가 맺은 '검색제휴'에 대해 일부 포털이 '계약의 의무'를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왜곡시키고 있어 이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포털의 뉴스편집권 박탈 및 뉴스제휴평가위 해체의 필요성’에 대한 주제의 토론회가 이어진다.
 
 
토론회 제3부 "공정과 상식과 정의로 무장한 기자 육성 통한 '가짜뉴스' 척결"
 
토론회 제3부에서는 60여명의 교수가 활동하고 있는 ‘신문협 저널대학(INAK JOURNAL COLLEGE I.)’이 참여한 가운데 “공정과 상식과 정의로 무장한 기자 육성 통한 '가짜뉴스' 척결”이란 주제의 토론회가 진행된다.
 
이날 토론회의 제1부와 제2부 그리고 제3부의 좌장은 이치수 회장(현 공기업평가위(SEC) 평가위원장)이 맡게 된다.
 
본 행사는 신문협과 대한민국 국회(더불어민주당 김주영 국회의원)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한다.
 
한편, 신문협은 지난 2015년 3월10일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대한약사회약사공론, 대한인터넷신문, CAM뉴스, CAM방송,월드얀, 시선뉴스, 충청뉴스, 아시아타임즈, 스쿨iTV, 데일리그리드, 로봇신문, 정치닷컴, 글로벌뉴스통신, IBN한국방송, 헬스컨슈머, 제주환경일보, 한국안경신문, 인더뉴스, 줌인코리아, 전국뉴스, 환경타임즈, 뉴스경기, 남동뉴스, KJtimes, 인터넷한국뉴스, 여수인터넷신문, 강원경제신문, 백뉴스, 구미뉴스, 충북뉴스, 토요신문, 경북IT뉴스, 뉴질랜드 굿데이, 필리핀 마닐라 서울, 미국 마이아미 재외동포신문, Alaska Korean Community News, 데일리전북, PTB국민방송, 시사우리신문, 대한식품의약신문, 티뉴스, 서울문화IN뉴스, 세계환경신문, 환경포커스, 환경법률신문, 예천인터넷방송, 용인인터넷신문 등 61개 회원사가 모여 창립했다.
 
신문협은 현재 해외와 전국17개 광역시도에 지부를 둔 130여 신문•방송사가 함께하고 있으며 신문협 회원사 소속10,000여명의 기자들이 전국 각 지역에서 언론인으로서의 사명감을 갖고 취재 현장을 지키고 있다. 또한 신문협은 추구하는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부설 기구로 60여명의 교수들이 활동하고 있는 ‘신문협 저널대학’, i언론진흥재단 등을 두고 있다.
 
‘i언론진흥재단’은 지난 2018년 6월 5일 설립되었으며 종이신문 등을 대변하는 한국언론진흥재단과 별도로 전국 20,000여 인터넷신문사들의 숙원인 부당한 권력에 맞서 견제와 감시 기능 등의 역할을 담당할 ‘인터넷언론진흥재단’ 설립을 주도하고 있다.

김잠언 기자  diomc456@naver.com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잠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구독신청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동구 계족로 386 201(성남동, 정현빌딩)  |  대표전화 : 042-253-3057  |  팩스 : 0504-260-3057
등록번호 : 대전 아00236  |  등록일 2015년 07월 09일  |  발행인·편집인 : 김문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교
Copyright © 2024 CAM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