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전시·미술
대전시립박물관 새해 첫 전시 세밑 어둠 밝히는‘등잔(燈盞)실내외 조명기구 10여점 공개… 3월 26일까지 박물관 상설전시실
김미정 기자 | 승인 2024.02.04 10:21

대전시립박물관(관장 정유규)은 새해맞이 첫 번째 박물관 속 작은 전시‘등잔(燈盞)’을 3월 26일까지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대전시립박물관 세밑의 어둠을 밝히는 등잔

‘박물관 속 작은 전시’는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내부에 있는 전시로 주요 기념일, 행사와 관련된 유물 혹은 새롭게 기증·기탁 받은 신수 유물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따뜻한 빛으로 우리 실내를 밝게 비춰주던 ‘등잔’을 주제로, 등잔과 등잔대(燈盞臺), 실내외에서 사용한 조명 기구 등 총 10여 점을 공개한다.

전시에서는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사용했던 등잔을 감상할 수 있으며, 등잔 안쪽에 그을음이 묻어있어 당시 사용한 흔적도 볼 수 있다.

등잔이 일상생활에 보편적으로 사용된 것은 조선시대에 이르러서이다. 실내외에서 편히 쓸 수 있도록 제작되었는데, 일반적인 형태의 등잔대 외에도 원통 모양으로 다층을 쌓은 듯한 특이한 형태의 등잔대, 방 한편에 놓아 실내를 은은하게 밝혀주던 좌등(坐燈), 밤에 이동할 때 사용한 조족등(照足燈), 들고 다니거나 밖에 걸어두어 사용한 제등(提燈) 등 쓰임새에 따른 다양한 형태의 조명 기구를 볼 수 있다.

개항 이후 석유가 도입되면서 뚜껑이 있는 호롱이 등장했다. 호롱은 석유를 붓고 뚜껑에 심지를 꽂아 쓰는 방식으로, 겉면에 ‘불조심’이 적혀 있어 화재에 대한 안전의식을 고취하는 모습도 찾아볼 수 있다.

대전시립박물관 관계자는 “과거, 캄캄한 밤을 가장 밝게 밝혀준 ‘등잔’이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실용성을 고려해 만든 조상들의 지혜로움을 밝혀볼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미정 기자  elysium2j@gmail.com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구독신청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동구 계족로 386 201(성남동, 정현빌딩)  |  대표전화 : 042-253-3057  |  팩스 : 0504-260-3057
등록번호 : 대전 아00236  |  등록일 2015년 07월 09일  |  발행인·편집인 : 김문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교
Copyright © 2024 CAM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