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KBS 충남방송국 설립, 도민 열망 담는다- 157개 사회단체 범도민추진위 구성…전 도민 대상 서명운동 돌입 -
고주환 논설위원 | 승인 2020.10.29 17:29

- 157개 사회단체 범도민추진위 구성…전 도민 대상 서명운동 돌입 -

- 수도권 제외한 14개 광역단체 중 충남만 방송국 부재…부당한 차별 -

충남지역 사회단체 등이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을 위한 대대적인 홍보 활동과 서명운동을 전개, KBS 방송총국 유치 염원을 모은다.

충남사회단체를 대표하는 ‘충남도 사회단체대표자회의’와 ‘지방분권 충남연대’는 29일 도청에서 KBS 충남방송국 설립 범도민 추진위원회를 출범했다.

이들은 출범과 동시에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을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도내 157개 모든 사회단체가 참여하는 이번 서명운동은 약 1개월간 전 도민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처럼 시민단체가 앞장서 KBS 방송총국 유치에 뛰어든 이유는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4개 광역시 중 KBS가 없는 광역단체는 충남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재난주관방송사인 KBS가 없다 보니 도민은 지역방송을 통해 지역 뉴스와 정보를 얻지 못하는 부당한 차별을 받고 있다는 게 범도민추진위의 설명이다.

범도민추진위에 따르면 충남은 지속된 고령화 사회로 지상파 뉴스 의존도가 높다.

실제 2019년 기준 60세 이상이 24.8%에 달한다. 대전시 10.9%, 세종시 7.8%보다 월등히 높다.

농어업 등 1차 산업 종사자의 비중도 13.8%로 대전(1.4%)과 세종(3.9%)에 비해 훨씬 많다.

하지만 대전 소재 지역방송은 대전을 중심으로 방송을 제작하는 구조여서 충남 소식에는 소홀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수신료는 충남이 유독 많이 납부하고 있다.

2019년 방송산업 실태조사 보고서(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충남은 도 단위에서 3번째로 많은 262억 원가량의 수신료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도민이 강원·충북·전북·전남보다 수신료를 더 많이 납부했지만, 지역방송에서는 소외받고 있는 것이다.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 유태식 공동대표는 “KBS는 2011년 내포신도시에 부지를 마련했지만, 경영상의 이유로 설립을 차일피일 미루고만 있다”며 “헌법에서는 지역균형발전과 행복추구권을 명시하고 있음에도 열악한 방송 환경으로 도민이 느끼는 상실감과 허탈감은 날로 커져만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방분권 충남연대 이상선 대표는 “지역방송국 부재로 인해 충남도민이 느끼는 차별감과 소외감은 상실감을 넘어 분노의 감정으로 채워져 가고 있다고”라며 “지난 15년간 참아왔던 220만 도민의 박탈감을 해소하기 위해 전 도민이 서명운동에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추진위는 서명부를 청와대와 KBS에 전달할 계획이며, 오는 12월 1일 국회에서는 관련 토론회를 열고 당위성을 확산할 계획이다.

 

고주환 논설위원  kjmong1479@hanmail.net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주환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구독신청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동구 계족로 386 201(성남동, 정현빌딩)  |  대표전화 : 042-253-3057  |  팩스 : 0504-260-3057
등록번호 : 대전 아00236  |  등록일 2015년 07월 09일  |  발행인·편집인 : 김문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교
Copyright © 2021 CAM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