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대전
대전시향 마스터즈시리즈3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박정훈 기자 | 승인 2019.03.04 10:10
   
▲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 포스터

[CAM뉴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오는 15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마스터즈시리즈3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 연주회는 민족이 일제에 의해 억압을 겪던 시기에 독립의지와 저력을 보여주며, 과거 목숨을 걸고 항거했던 독립운동 정신을 기억하고 느낄 수 있을 뿐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접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

연주회 첫 문은 최성환의‘아리랑 환상곡'이다. 북한 작곡가 최성환이 1976년 에 우리 민족의 정서가 잘 녹아있는 민요 아리랑을 오케스트라 연주에 맞게 서양 관현악기를 배합해 편·작곡한 곡이다.

이어 전통에 근본을 두고 동·서양을 아우르는 작곡가 김대성의‘다랑쉬’가 연주된다. 다랑쉬는 제주도말로 높은 봉우리을 뜻하는 말로 이곡은 제주 4.3사건 당시 다랑쉬에서 이름 없이 죽어간 분들께 바치는 곡으로 해금과 양악 관현악 편성으로 처음 편곡되어 연주하게 된다.

연정국악연주단 사물놀이팀과 함께하는 강준일의 협주곡‘마당’은 농악장단을 소재로 오케스트라와 리듬을 조화시킨 선구적인 곡으로 지난 'UN창립 50주년 기념음악회'에서 연주돼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받은 곡으로 유명하다.

마지막으로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윤이상의 칸타타‘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가 소프라노 구민영, 메조소프라노 구은서, 테너 서필, 바리톤 이응광과 연합합창단의 웅장한 무대를 통해 독립 운동가들의 위대한 발자취를 따라가 보며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박정훈 기자  righthn88@naver.com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구독신청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동구 계족로 386 201(성남동, 정현빌딩)  |  대표전화 : 042-253-3057  |  팩스 : 042-253-3058
등록번호 : 대전 아00236  |  등록일 2015년 07월 09일  |  발행인·편집인 : 김문교  |  보도국장 : 박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교
Copyright © 2019 CAM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