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대전시, 공무원 음주운전 철퇴 면허정지도‘감봉’처분음주운전 징계기준 강화대책 발표
박창현 기자 | 승인 2018.11.01 21:28
대전시청

[CAM뉴스] 대전시가 공무원의 음주운전을 뿌리 뽑기 위해 강도 높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전시는 최근 잇따른 음주운전 사망사고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공직기강 확립차원에서 공무원 음주운전 징계수위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현행 지방공무원 징계규칙에는 음주단속에 처음 적발된 공무원에 대해선 면허정지는 감봉~견책, 면허취소는 정직~감봉 등 징계를 받도록 되어 있다.

이에 시는 최초 음주운전 적발 시 면허정지는‘견책’에서‘감봉’으로, 면허취소는‘감봉’에서‘정직’으로 하는 등 징계규칙 12개 항목에 대해서 상향하기로 했다.

주요내용으로는 음주운전 음주운전 경상해 및 물적피해 중상해의 인적피해 사고 후 미조치 사망사고 면허정지·취소 중 운전 및 음주운전 등이다.

이와 함께 시는 음주 운전자에 대한 징계처분 이외에도 맞춤형 복지점수배정 제외, 공무국외연수생 선발제외, 직원 휴양시설 이용제한 등 추가제재도 병행한다.

특히, 음주 운전자에 대하여는 평소 음주운전 이력관리를 통해 승진 심사 시 반영하여 승진에서 배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는 허태정 대전시장의 새로운 대전을 만들기 일환으로 공직자들의 음주운전에 대한 새로운 인식변화를 위한 강력한 의지로 풀이된다.

대전시 이동한 감사관은“음주운전은 타인의 생명과 재산에 해를 끼치는 중대한 범죄행위와 다를 바 없다 ”라며“이번 징계기준 강화로 공직사회에서 음주운전이 완전히 근절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달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 회의에서“전 직원은 음주운전에 대하여 심각성을 인식하고, 우리 공직문화의 엄격한 솔선수범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면서“민선 7기에선 공무원 음주운전은 무관용 원칙으로 최고 높은 징계수준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반드시 인사 상 불이익을 줄 수 있도록 관리하라”고 특단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박창현 기자  qkr6557@naver.com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구독신청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동구 계족로 386 201(성남동, 정현빌딩)  |  대표전화 : 042-253-3057  |  팩스 : 042-253-3058
등록번호 : 대전 아00236  |  등록일 2015년 07월 09일  |  발행인·편집인 : 김문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교
Copyright © 2018 CAM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