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LPG트럭 구매 시 400만 원 지원…도심 미세먼지 해소 기대노후경유차 조기폐차 후 LPG 1톤 트럭 구매 시 사회공헌기금을 활용하여 300대 지원
조명호 기자 | 승인 2018.09.14 09:59
   
▲ 시청역(1호선) 4번 출구에서 약 300m(도보 5분) 거리
[CAM뉴스] 환경부는 대한LPG협회, 기아자동차,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14일 서울 중구 어린이재단빌딩에서 ‘액화석유가스 희망트럭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을 갖는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 홍준석 대한LPG협회 회장,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이 참석하며, 이날 업무협약 체결식과 함께 LPG 희망트럭 1호차를 전달하는 행사도 열린다.

1호차 주인으로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시장에서 양파 도매업을 하는 30대 청년 소상공인이 선정됐다.

LPG 희망트럭 지원사업은 노후경유차를 조기폐차한 후 LPG 1톤 화물차를 구매하는 경우 신차 구입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대한LPG협회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올해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대당 400만 원씩 300대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기초생활 수급자를 포함한 저소득층 및 국가유공자, 장애인, 다자녀·다문화가구, 사회복지시설 등이다.

이번 지원사업 재원은 LPG업체에서 저소득층 지원사업을 위해 조성하는 LPG 희망충전기금을 활용했으며, 추가로 기아차에서 대당 50만 원의 차량가격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LPG 희망트럭 지원사업 접수 및 안내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누리집 공지사항의 사업공고문을 확인하고 구비서류를 첨부하여 신청서를 방문 또는 담당자 이메일로 제출하면 지원대상 여부를 확인하여 대상자를 선정한다.

자세한 안내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 LPG 희망트럭 담당자로 문의하면 된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노후된 경유 1톤 트럭을 LPG 트럭으로 교체할 경우 내년부터는 정부에서 1대 당 4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임을 밝히면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정부의 지속적인 투자와 지원을 약속했다.

조명호 기자  cambroadcast@naver.com

<저작권자 © CAM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구독신청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시 동구 계족로 386 201(성남동, 정현빌딩)  |  대표전화 : 042-253-3057  |  팩스 : 042-253-3058
등록번호 : 대전 아00236  |  등록일 2015년 07월 09일  |  발행인·편집인 : 김문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교
Copyright © 2018 CAM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